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수도권교통본부 ‘해산’...대광위로 업무 이관
  • 김인숙 기자
  • 승인 2019.04.22 10:09
  • 댓글 0

[광명지역신문=김인숙 기자] 수도권교통본부(이하 ‘조합’) 조합회의(의장 문경희)는 지난 19일 제67회 임시회를 통해 조합 해산결의(안)을 의결했다.

조합 해산결의(안)은 대도시권 광역교통문제를 전담하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가 19일 출범함에 따라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에서 조합 해산방침을 결정하여 통보함에 따라 이루어졌다. 2005년 2월, 수도권 3개 시․도가 공동 설립한 조합은 광역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으나, 법적권한 부족, 예산확보 미흡 등으로 역할에 한계를 보여 왔다.

지난 15년 동안 조합에서는 수도권 간선급행버스체계(BRT : Bus Rapid Transit) 구축, 시․도간 광역버스 노선조정, 여객 기․종점 통행량 조사 사업 등을 통해 수도권 대중교통 이용편의 증진에 이바지 해왔다.

이번 회의에서 문 의장은 “그간 조합에서는 수도권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을 추진하려고 해도 지자체간 정책이견으로 사업이 지연되거나 무산되는 경우가 많았다”며 새롭게 출범하는 대광위의 지자체간 갈등조정 역할을 강조했다.

조합회의에서 해산결의(안)이 의결됨에 따라 수원~구로간 BRT 등 기존 조합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무는 금년 상반기 중 대광위에 이관되며, 늦어도 연말까지는 조합 재산정리 등 해산절차 가 완료될 전망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