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전라남도청) 전남도, 숨겨진 문학자원 찾아 체험·관광 상품화
  • 황준호 기자
  • 승인 2019.04.17 20:36
  • 댓글 0

[광명지역신문=황준호 기자] 전라남도가 일과 삶의 균형 속에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추구하는 시대적 흐름을 반영하기 위해 지역의 문학자원을 활용한 문학체험관광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문학자원을 활용한 문학체험·관광 프로그램은 전남지역 출신 중 널리 알려졌거나 숨겨진 작가의 작품, 생가, 문학관, 영화 세트장, 작품 속 배경지를 활용해 문학축제, 문학콘서트, 문학유산 답사, 문학기행, 전시회 등을 개최하는 사업이다. 전문가 심사를 거쳐 7개 사업을 선정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추진하는 사업은 보성군의 태백산맥 문학관에서 조정래 작가와 함께하는 북 토크와 전국 백일장 대회, 담양군의 해동 문화 예술 촌에서 인문학강사 초청 및 라디오 야외 스튜디오와 시 낭송반 운영, 강진군의 1930년대 시문학파 동인으로 활동했던 김현구 시인의 발자취를 찾는 현구 문학제다.

올해 새로 추진하는 사업은 목포시의 ‘영화 1987’로 잘 알려진 연희네 슈퍼를 출발점으로 시화골목길 답사, 차범석 생가와 김우진 거리 등 근대문학길 투어, 순천시의 김승옥 작가와 함께하는 문학콘서트, 나주시의 백호 임제의 원생몽유록을 초등학생들이 동화와 그림으로 표현하기, 곡성군의 ‘마을로, 학교로 찾아가는 문학교실’이다.

최병만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전남은 우리나라의 대표적 고전소설인 ‘심청전’, ‘홍길동전’과 20세기 한국의 베스트셀러에 선정된 조정래의 대하소설 ‘태백산맥’의 무대이고, ‘산불’의 차범석, ‘서편제’의 이청준, ‘모란이 피기까지는’의 영랑 김윤식 등 셀 수 없이 많은 문인들을 배출한 대한민국 대표 예향”이라며 “지역 대표 문학자원을 단순히 아는 게 아니라 스토리가 있는 교육·체험·관광 프로그램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출처=전라남도청)

황준호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