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박승원 광명시장 "일방적인 구로차량기지 이전 중단하라"24일 국토부 항의방문...경기도와 공동대응 방안도 모색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9.04.15 17:55
  • 댓글 4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이 국토교통부의 일방적인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을 즉각 중단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광명시 요구조건이 수용되지 않는 한 국토부와 어떠한 협상도 없다는 입장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15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부의 일방적인 구로차량기지 이전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사진=광명시

박 시장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2005년 국토부와 구로차량기지 이전 논의를 시작한 이후, 광명시는 차량기지를 지하화하지 않으면 반대한다는 의사를 일관되게 주장했고, 기피시설인 차량기지가 광명시민에게 입힐 환경, 재산상 피해 보상을 위해 실질적 대중교통수단인 지하철역 신설을 요구해왔다”며 “그러나 국토부는 계속 답변을 회피하고, 일방적으로 용역을 재개, 시민설명회를 강행하는 등 사업을 밀어부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시장은 “구로차량기지 이전의 일방적 추진은 소음과 분진, 도심 단절 등 서울시 구로구민의 민원 해결을 위해 광명시민들에게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지난 15년간 국토부가 광명시와 시민에게 삶의 터전을 스스로 결정하지 못한다는 무력감과 이웃과의 갈등을 겪게 한 것에 대해 광명시장으로서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한 “구로차량기지 이전은 도덕산과 구름산을 연결하는 산림 축을 갈라 광명시 허파를 훼손하고, 예정 부지 인근에 광명, 시흥, 부천, 인천시민에게 식수를 제공하는 노온정수장이 있어 200만 경기도민의 건강권을 위협한다”며 “국토부는 구로구민의 의견만 반영한 일방적인 사업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광명시와 시민의 의견을 충실히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광명시 요구사항은 ▲차량기지의 친환경 지하화 ▲현충공원·철산·우체국사거리·소하·노온사역 등 5개 역 신설 ▲지하철의 서울역까지 운행 및 운행시간 5분 간격으로 조정 ▲차량기지 이전 과정에 광명시와 시민의 참여 보장 ▲제2경인선 추진 시, 노선 연계 등을 재검토 등이다.

광명시는 24일 국토부를 항의 방문해 요구사항을 전달하는 한편, 시민토론회를 등을 통해 의견을 모으고, 경기도와 협의해 공동대응하는 방안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3월 11일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공고해 4월 19일까지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3월 25일 개최하려던 설명회는 시민들의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국토부는 2026년까지 1조717억원을 투입해 구로차량기지(23,7380㎡)를 광명시 노온사동(281,931㎡)으로 이전하면서 정거장 3개역(철산역, 우체국사거리역, 노온사역)을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돌직구 2019-04-19 15:34:34

    무능한 광명시장은 그만둬라
    이런것이 무슨 시민의 대표냐
    민주당아 정신차려   삭제

    • 광명시민 2019-04-18 09:38:43

      이런 사태에 이르기까지 광명시장은 무엇을 했나!
      일반 시민들이 띠두르고 나서야 겨우 하는 척 하는 광명시장도 문제다.
      전략도 없고 무식하게 있지도 않은 뚝심 하나로 시를 운영하려고 하는구나!
      초기단계부터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했다
      띠둘러야 찔끔하는 그런 태도 버려라   삭제

      • 정부에서 강행한다면 2019-04-16 08:57:48

        정부에서 국책사업이라고 강행한다면
        주민투표법으로 해결할수 밖에   삭제

        • 다윗과 골리앗 2019-04-16 06:40:58

          정부 국책사업을 막는것은 다윗과 골리앗 의싸음
          그러나 다윗은 물매와 물맷돌로 골릿앗을 굴복시켰다

          다윗의 물매와 물맷돌 은 바로 주민투표법 이다
          정부의 각종 억압을 광명시민 의 단합된힘 으로
          주민투표에 참여하여
          광명시민을 우습게 본 구로구청과 .서울시및 국토부가
          혐오시설 이전으로 이득을 본 "서울시의 조망권, . 토지이용권. 환경오염 해결
          불로소득에 관한 2~3배 를 보상을 받아야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