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 "도시재생이 아닌 전면 재개발을 하라"김영준 경기도의원, (전)6구역 재개발추진위와 간담회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9.04.08 11:42
  • 댓글 3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소방도로, 주차시설, 복지시설 하나 제대로 없어 주민들은 위험하고 불편한 환경에서 하루하루 힘겹게 살고 있는데 광명시에서는 주민들이 원하지도 않는 도시재생 한다면서 뒷짐만 지고 있는게 말이 됩니까. 낙후된 지역은 도시재생이 아니라 전면 재개발이 해야 합니다."

김영준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광명1)이 (전)광명6구역재개발추진위원회(준비위원장 박병하, 이하 '재개발추진준비위원회') 관계자들과 5일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광명시가 추진하려는 도시재생사업이 전면 재개발을 원하는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혀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김 의원이 중재에 나선 것이다.

김영준 경기도의원(사진 왼쪽)이 (전)6구역재개발추진위원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 구역은 과거 뉴타운 재개발을 추진하다가 28%의 반대에 부딪혀 주택재개발정비구역에서 해제된 적이 있지만 최근 재개발추진준비위원회가 결성돼 다시 움직이고 있는 지역이다.

재개발추진준비위원회 관계자들은 “소방도로 확보가 안 돼 작년 화재 시 큰 피해를 입었고, 주차난으로 이웃 간 분쟁이 끊이질 않으며, 아동·노인 복지시설과 주민편의시설 부족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하여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광명시가 주민의견 수렴도 없이 일방적으로 도시재생만 고집하면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주민들은 "주변지역은 모두 뉴타운으로 개발되는데 만약 (전)6구역이 도시재생지구로 지정된다면 도로확보, 주차난 등의 고질적인 문제는 해결되지 않은 채 노후주택 증가로 마을이 슬럼화될 수밖에 없다”며 "지난해 11월 토지등소유자 3분의2 이상의 전면재개발 찬성 동의서를 받아 광명시에 제출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영준 도의원은 “재개발이든 도시재생이든 주민들의 적극적 참여가 전제되어야 하고, 주변동네가 모두 재개발이 진행되고 있는만큼 현 상태로 방치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광명시에 건의하여 적절한 방향을 모색해 합의점을 찾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광명3동 집주인 2019-05-09 23:03:42

    이내용을 시장님이 볼수 잇도록
    기자님 꼭 전달해주세요   삭제

    • 광명3동 지하주인 2019-05-09 23:01:24

      광명시예산이 아닌 민자투자방식으로 약200억 들여서 주차타워 만들어서 주차난을 해결한다는 시장님의 고집스러운 공약 브리핑을 들엇습니다
      왜 시장님과 담당공무 과장님 실무자님
      공약만 고집을 하시나요?
      시장님 면담때도 주민간담회때도 광명3동 시민의 목소리를 적극반영한다고 말씀하시고 기자들 기사쓸까봐
      기자들 질문도 못하게하고 자리를 모면한 영상도 시청에있지않나요 6개월 넘게 기다리라고 시간끌면서
      결국 고집스러운 시장님공약을 밀어붙이꼴입니다
      그럼 시장님 광명3동 지하에서 월세로 2년 살아보시죠
      그래도 재생한다고 하면 찬성하겟습니다   삭제

      • 박 추진위원장 2019-04-10 03:59:47

        박시장은 지금
        광명시는 현재 추진 중인 너부대마을 도시재생 사업을 비롯하여, 광명3동, 광명7동 등 뉴타운 해제구역을 중심으로 선정한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을 대상으로 주민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도시재생 사업을 진행한다니 꿈깨시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