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폭풍전야’ 오혁진 기자, 노승일과 대체 어떤 관계길래?...대한민국 사회 발칵 뒤집어 놓나...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3.15 15:47
  • 댓글 0
엠비시+에스엔에스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노승일 前 케이(K)스포츠재단 부장이 또다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는 한국증권신문사에서 근무하는 오혁진 기자가 클럽 ‘버닝썬’ 스캔들과 관련한 굉장한 뉴스거리를 가지고 있다고 밝힘과 동시에 노씨를 언급하는 글을 남겼기 때문이다.

클럽 ‘버닝썬’에서 발생한 단순 폭행사고는 연예계를 발칵 뒤집어 놓을 만큼 온갖 불법적인 만행이 드러나면서 우리 사회를 뒤흔들고 있다.

이 가운데 오혁진 기자가 최근 자신의 에스엔에스 계정을 통해서 지금까지의 ‘버닝썬’ 관련한 복수 매체의 뉴스보도는 잔잔한 물결일 뿐이라며 꼭대기에는 상상을 초월하는 인물이 자리하고 있다며 조만간 폭풍우가 불어닥칠 만한 뉴스를 예고하고 나서면서 여론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오혁진 기자는 노승일 전 부장과 함께 움직이고 있으니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노승일은 한때 국정농단 세력에 동조하고 가담한 사람이었지만 책임을 지고 희생하면서 ‘적폐청산’을 위해 애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승일은 앞 정권의 국정농단 최초 내부고발자로 알려진 인물이다.

또한 오혁진 기자는 해당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통해 노승일과의 친분을 언급하면서 만약 자신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생기면 노씨가 움직일 것이라고 전하면서 무언가 엄청난 일이 벌어지고 있음을 암시해 많은 이들의 관심을 쏠리게 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