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시의회, 동굴 주변개발 출자동의안 의결...시험대 선 광명도시공사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9.03.08 12:52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의회(의장 조미수)가 무효논란이 일었던 ‘광명동굴 주변 도시개발사업 특수목적법인 출자동의안’을 최종 의결됐다.

광명시의회가 8일 본회의에서 무효논란이 제기된 '광명동굴 주변 도시개발사업 특수목적법인 출자동의안'을 최종 의결했다. 동의안에 찬성하는 시의원들이 거수하고 있다.

광명시의회는 제244회 임시회 마지막 날인 9일 본회의에서 해당 동의안에 대해  찬성 9명, 반대 2명, 기권 1명으로 통과시켰다. 찬성한 시의원은 민주당 조미수, 제창록, 박성민, 한주원, 이일규, 이주희, 이형덕, 현충열과 무소속 안성환 시의원이었고, 자유한국당 2명(박덕수, 김연우)은 반대했다. 민주당 김윤호 시의원은 기권했다.

해당 동의안은 광명시 가학동 10번지 일원 557,535㎡(17만평) 개발하기 위한 특수목적법인(PFV) 설립에 광명도시공사가 약 25억원을 출자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 동의안은 ▲개발목적이 관광인데 17만평 중 관광용지가 19%이고, 주거와 상업용지가 34.6%에 달해 땅 장사 의혹이 있다는 점 ▲광명도시공사 지분이 49.1%에 불과하다는 점 ▲광명도시공사의 불성실과 준비 부족 등으로 해당 상임위에서 보류됐다가 재상정돼 가결로 뒤집혔고, 이 과정에서 밀실표결 논란이 일었다.

광명시시민단체협의회는 “상임위원장이 표결 선포 후 정회를 했다가 회의를 속개했지만 표결없이 결과만 선포한 것은 광명시의회 회의규칙 위반이고 무효”라며 “시민의 알권리를 훼손하고 민주적 회의절차를 무시한 밀실표결”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출자동의안이 시의회를 최종 통과됨에 따라 광명도시공사는 3월 민간사업자를 공모하고, 25억원을 특수목적법인에 출자해 12월까지 설립 등기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지방공기업 평가 2년 연속 최하위등급, 땅 장사 의혹 등 숱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우여곡절 끝에 사업을 하게 된 광명도시공사가 대규모 개발사업 능력이 있는지도 시험대에 섰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