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음식물처리시설 결국 감사원 감사보완공사 후에도 먹통..책임소재 가려지려나?
  • 장성윤
  • 승인 2007.04.05 00:00
  • 댓글 0

광명시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이 감사원의 감사를 받고 있다. 이번 감사는 4월 2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된다.

이는 보완공사 이후에도 정상가동이 안되는 음식물처리시설에 대해 광명시가 작년 10월 한국환경자원공사에 의뢰한 음식물처리시설 성능검사에서 정상가동이 불가능하다고 판정됨에 따라 광명시가 감사원 감사를 요청하면서 이루어졌다. 음식물처리시설의 실패원인과 논란이 되던 책임소재를 분명히 하겠다는 의도다.

음식물처리시설은 58억원의 예산을 들여 지어졌으나 분뇨와 음식물을 연계해 처리하는 것이 기술상 불가능해 정상가동 되지 못했고 작년 4월부터 7월까지 8억 1,600만원을 들여 보완공사를 실시했으나 이 역시 효과를 거두지 못하면서 그 원인과 책임소재에 대해 많은 논란이 있었다.

음식물처리시설이 불합격 판정을 받으면서 광명시는 단기적으로 해양투기를 하고 장기적으로 부지를 마련해 다시 짓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1일 평균 음식물처리시설로 반입되는 음식물쓰레기는 80톤이며 이 중 40% 가량은 자체 처리해 서울 서남하수처리장으로 보내지고 나머지 60%는 민간위탁처리하고 있다. 광명시가 위탁처리비용으로 지불하는 돈은 매달 2억원으로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