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5.18민주화운동 망언 규탄대회 개최
  • 김인숙 기자
  • 승인 2019.02.15 17:49
  • 댓글 0

[광명지역신문=김인숙 기자] 송한준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회장과 전국 광역의회 의장들은 15일 광주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 망언 규탄대회를 열었다.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전국 시도 의장들은 국회 행사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모독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또한 5.18 민주화운동의 왜곡 폄훼를 일삼는 지만원에 대한 사법적 처벌도 요구했다.

한편, 5.18 민주이념을 계승하도록 헌법개정을 통해 5.18민주화운동, 부마민주항쟁, 6.10민주항쟁의 정신을 반드시 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5.18 광주민주화 운동은 1987년 노태우 정권이 인정했고, 1997년 국가 법정기념일로 지정됐으며, 2011년 5월에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라고 말했다. 이어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부정한 그들의 파렴치한 행태를 국민은 결코 용서치 않을 것”이라며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5.18피해자들이 명예를 지키고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되살리는데 함께 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밝혔다.

송 회장은 “역사는 저절로 진보하지 않는다"며 "오늘날 우리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꿈꿀 수 있는 것이 민주주의 역사 위에 가능했음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규탄대회는 150만 광주시민의 분노에 공감하며 뜻을 같이하고자 5.18 민주묘지에서 가졌다. 전국 광역의회 의장을 비롯해 시도 의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가 발표한 5.18 광주민주화운동 모독 망언 규탄 성명서에는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 ▲국회법 절차에 따른 5.18 민주화운동 왜곡 폄훼 의원 제명 ▲역사 왜곡과 퇴행적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한 ‘홀로코스트 부정 처벌법’ 제정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6.10항쟁의 민주 이념을 계승하는 헌법 개정 촉구 등의 요구가 담겼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