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영등포구청) 영등포구, 은둔형 위기가구 구한다…‘빨간우체통’확대 운영
  • 황준호 기자
  • 승인 2019.02.14 17:36
  • 댓글 0

[광명지역신문=황준호 기자] 지난해 영등포구 신길1동 옥탑방에서 홀로 살고 있던 50대 남성으로부터 한 통의 편지가 도착했다. 생활고에 건강 악화로 고독사 위험에 노출된 남성이 ‘빨간우체통’을 통해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회신된 우편물을 받은 담당 복지플래너는 즉시 해당 가구를 방문해 상담을 진행하고, 서울형긴급지원, 맞춤형급여서비스 등을 연계했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이와 같이 소외된 이웃의 복지창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빨간우체통 사업을 확대 운영한다.

어려운 위기상황에 처해있지만 사회적 노출을 꺼리는 은둔형 소외계층과 잠재적 복지대상 발굴을 위해서다.

‘빨간우체통’이란 서면으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수취인부담 우편제도로 지난 2017년 처음 시작됐다. 지역 내 지하·옥탑방·고시원 등 취약 가구에 회송용 우편봉투와 편지형 안내문을 전달하면 도움이 필요한 내용을 적어 가까운 우체통에 투입 또는 우체국에 접수하는 방식이다.

구는 지속적으로 빈곤위기 대상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현재 설치된 기존 우체통과 우체국만으로는 우편 회수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 빨간우체통을 자체 제작해 동별 복지거점지역 34곳에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

최근 발생한 망우동 월세방 모녀 사건과 같이 생활고를 비관해 극단적 선택을 하는 비극적인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비수급 빈곤층을 적극 발굴하고 촘촘한 복지연계망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빨간우체통은 영구임대아파트, 다세대·다가구 주택 등 주거취약가구가 밀집된 지역에 우선 설치된다. 안내문과 우편봉투를 함께 비치해 혹시라도 안내문을 전달받지 못한 경우를 대비하고 누구나 손쉽게 어려운 이웃을 발굴·신고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구는 지난 2년간 빨간우체통 사업을 통해 위기상황에 처해 있는 116가구를 발굴하고 긴급복지 등 150건의 공공·민간 복지서비스를 연계했다. 도움을 청한 상당수는 주변과 별다른 접촉 없이 혼자 사는 50, 60대 1인 가구로 장기간 방치돼 왔던 복지 사각지대의 주민들을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데 기여했다.

이와 함께 구는 오는 3월 31일까지 ‘2019년 1분기 주민등록 일제조사’와 병행해 위기가구 전수 조사에 나선다. 1인 가구 및 독거노인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복지통장이 가가호호 방분하며 취약계층의 생활실태를 파악한다. 어려운 이웃이 발견되면 긴급지원, 사례관리, 수급 신청, 민간자원 연계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빨간우체통을 통해 속마음을 털어놓길 바란다.”며, “사회적으로 고립된 1인가구와 은둔형 가정을 살리기 위해 주민과 함께 복지공동체를 강화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해 가겠다.”고 전했다.

(출처=영등포구청)

황준호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