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차별없는 광명 만든다더니" 장애인들 피켓시위광명시, 시민과의 대화 이동약자 배제 논란...부랴부랴 장소 변경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9.02.12 00:22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가 11일부터 21일까지 18개 동에서 진행하는 ‘동 방문 인사 및 시민과의 대화’ 장소 중 3곳이 장애인, 노인, 임산부 등 이동약자들이 접근할 수 없어 논란(본지 2019.2.10 보도)이 일고 있는 가운데 광명장애인자립생활센터(소장 김태균)가 11일 광명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피켓시위를 벌였다.

장애인들이 이동약자를 배제한 시민과의 대화에 항의하며 11일 광명2동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시위에 참여한 장애인들은 “누구나 기본권리를 가지고 지역의 현안을 논할 수 있어야 한다”며 “차별받고 소외받는 사람이 없는 광명을 만들겠다더니 시민과의 대화에서 이동약자들은 배제됐다”며 광명시 행태에 불만을 토로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시위하고 있는 장애인들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고 있다.

이날 피켓시위는 박승원 시장이 시위 참여자들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면서 일단락 됐으며, 행사장인 2층에 올라갈 수 없는 장애인들은 1층에서 영상을 통해 시민과의 대화를 지켜봤다.

전현정 광명장애인자립생활센터 사무국장이 시민과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광명장애인자립생활센터 전현정 사무국장은 “앞으로 광명시 행사에 모든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며 “장애인 활동가들이 시민과의 대화 장소 중 3곳이 이동약자들이 접근할 수 없다고 수차례 담당부서에 말했지만 담당공무원은 들어올릴테니 참석하라고 말했다"며 “그것도 역시 장애인 차별이다. 내 몸을 누가 짐짝처럼 들어올린다면 기분이 어떻겠냐”고 지적했다. 이어 전 국장은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인식 개선교육을 하고, 장애인들이 안전하게 휠체어를 탈 수 있도록 휠체어 보험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시장은 “사전에 보고를 받고 최대한 배려해보라고 했지만 장소가 마땅치 않았던 것 같다”며 “제안한 내용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광명시는 시민과의 대화에 이동약자 차별논란이 일자, 광명4동과 철산4동 시민과의 대화 장소를 광명남초등학교와 광덕초등학교로 부랴부랴 변경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