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원천무효! vs 말도 안돼!경전철 사업 공방전 치열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05.05.26 00:00
  • 댓글 1

경전철 사업을 둘러싸고 광명시와 시민단체협의회와의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시민단체협의회측은 “광명시가 시민들의 의견수렴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며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이 사업제안업체의 입장에서 대책없이 추진되는 것은 잘못된 것이며 경전철의 필요성과 노선, 사업타당성에 대해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광명시는 “우선협상자까지 지정된 마당에 경전철 사업을 원천무효 하라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고 사업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건설교통부는 지난 5월 10일 철도공사 운영개선 및 고속철도 활성화 대책을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건교부는 광명역 연계교통망 확보를 위해 내년 상반기까지 광명역까지 운행하는 전철과 관악역과 광명역을 운행하는 무료셔틀버스를 신설할 계획이다. 광명역까지 운행하는 전철의 경우 그 출발역으로 시흥, 영등포, 서울역, 청량리 등이 거론되고 있다.

시민협측은 “광명역까지 전철과 셔틀버스가 들어오면 그동안 광명시가 광명역 연계교통수단으로 주장하던 경전철 사업의 실효성이 없어진다”며 “시가 신안산선 등의 조기착공에 목소리를 내기 보다 경전철 사업을 고집하는 것에는 다른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주장하고 있다.

광명시는 “경전철은 반드시 광명역 연계교통망으로서가 아니라 장차 소하택지개발, 역세권 개발 등으로 인해 인구가 늘고 오리로의 혼잡이 예상되므로 이를 해결하기 위한 미래 최첨단 교통수단”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시민협은 경륜장 개장으로 교통대란이 예상되는 광명사거리를 방치하고 있는 경전철 노선에 대해서도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