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임대만료 도덕파크 분양가 신경전주민들, “주공은 분양원가를 공개하라”
  • 장성윤
  • 승인 2006.08.11 00:00
  • 댓글 0

▲ 도덕파크 2단지 일반분양을 앞두고 분양가를 둘러싼 주민들과 주공이 대립이 계속되면서 주공에 분양원가 공개를 요구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5년 공공임대기간이 만료되고 일반분양이 개시되는 철산동 도덕파크 2단지 주민들이 주택공사에 분양원가를 공개하라며 소송을 제기하고 분양전환 정지가처분도 청구할 방침이다.

주민들은 주공과 입주자들의 분쟁시 광명시장을 위원장으로 주민추천 3인, 주공추천 3인, 시공무원 3인으로 이루어지는 분쟁조정위원회가 구성되므로 광명시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민들은 “주공이 당초 평당 450만원에 분양을 약속했으나 이제 와서 임대주택시행령에 의거해 650만원 이상의 분양가를 책정하려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공이 12월부터 실시되는 일반분양에 대해 높은 분양가를 산정하면서 분양장사를 하려고 한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주공과의 임대계약 당시 17평 아파트를 5~6천만원에 분양받을 수 있을 것이라 믿었지만 주공의 책정기준에 따르면 9천~1억원으로 대폭 오르게 된다는 것. 입주자들은 이런 분양가 산정방식으로는 영세민인 현거주자들이 일반분양을 받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내 집 마련의 꿈이 산산조각 났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주공은 입주자들이 분양원가 공개에 대해 이를 거부한 바 있다. 주공측 관계자는 “분양원가와 분양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아직 분양가가 책정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주민들이 지나치게 앞서 나간다”고 주장하고 있다.

▲ 도덕파크 입주자대표회의 지양현 회장.
도덕파크 입주자대표회의 지양현 회장은 “주공이 주거환경개선지구로 지정을 받으면서 6만6천7백 평방미터의 땅 중 1/6 가량의 국유지를 무상증여 받는 등 이득을 취하고 판자촌에서 사는 어려운 사람들을 볼모로 아파트를 지었으면서 과열지구로 지정돼 아파트 값이 상승하면서 생긴 시세차익까지 챙기려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노동당 광명시위원회(위원장 이병렬)는 "5년의 공공임대기간이 만료된 도덕파크의 일반분양가를 대한주택공사에서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책정하는 등 서민들을 상대로 아파트 분양장사를 하고 있다"며 "높은 분양가로 인해 서민들이 애초 입주할 때 예상했던 것보다 수천만원의 돈을 더 내야 하는 상황에 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은 또한 "시민들을 위해 예전의 분양원가 공개와 함께 주공이 광명시에서 역세권개발 등 사업을 하려면 광명시민들의 고통을 덜어줘야 한다는 적극적인 자세로 광명시가 주공과 담판을 지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