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달준씨, 드디어 시인되다나는야! 광명시장 지킴이
  • 윤혜숙 시민기자
  • 승인 2005.06.15 00:00
  • 댓글 2

▲ 달준씨, 꿈은 이루어지다. 올 가을엔 그의 시집을 서점에서 볼 수 있기를.. <사진 윤한영>
중졸 학력이 전부인 그는 어릴 적 자신이 쓴 시를 자랑하며 다니시던 선생님을 보며 시인의 꿈을 키웠다. 이 남자는 커서 과일장수가 되었다. 그러나 시인의 꿈을 접지 못했고 올해 1월 드디어 꿈에 그리던 문단에 데뷔한 새내기 시인이다.

“아저씨! 과일 좀 주세요!!” 큰 소리로 몇 번이나 고함을 지른다. 그제야 슬그머니 일어나 반응을 보인다. “아휴~ 도대체 뭐하고 있는 거예요!” 푹푹 찌는 여름더위에 짜증난 손님이 핀잔을 준다. 워낙 느긋한 성격에 사람좋은 웃음을 짓는다. 광명시장에서 ‘코너청과’를 운영하고 있는 양달준(46)씨 얘기다.

18년간 광명시장에서 과일장사를 하고 있는 달준씨는 덤 하나 얹어주는 재래시장의 인심이 다시 살아나길 바란다. 언젠가부터 재래시장은 지저분하고 불친절하다고 인식되는 것이 안타깝다.

그는 ‘광명시장 지킴이’를 자처한다. 사람 냄새나는 재래시장의 이야기를 담아 시를 쓴다. 북적이는 재래시장에서 벌어지는 소시민의 광경을 여지없이 자신의 시를 통해 표현한다. 다른 곳에 가게를 차릴 수도 있지만 그는 광명재래시장이 좋단다. 높이 솟아오르고 깔끔하게 정돈된 대형 할인매장에서 볼 수 없는 사람 사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좋단다. 각박하게 돌아가는 세상 속에서 잠시의 여유를 가졌으면 하는 바람을 시에 담는다. 재래시장 예찬론자인 그는 작은 행복 한 봉지를 판다.

달준씨는 광명이 좋다. “광명은 작은 읍내같아요. 도란도란 서로를 알 수 있고 보듬어 줄 수 있어 좋아요.” 남들은 돈 벌면 광명을 떠난다는데 그는 이런 이유로 광명에 눌러 산다.

베레모도 아니고 중절모도 아닌 항아리같은 색다른 모자를 늘상 머리에 반쯤은 덮고 산다.머리가 빠졌기도 하거니와 시를 가르쳐주신 스승님이 권하셨단다. 충현문예학교를 다니며 시를 공부한다. 오늘 ‘코너청과’를 들르면 싱싱한 과일을 소쿠리에 듬뿍 담아 놓고 뭔가를 읽고 쓰는 달준씨를 만날 수 있다.

소시민들의 이야기들을 시집으로 내고 싶다는 시인 양달준. 올 가을엔 그의 시집을 서점에서 볼 수 있으려나.

광명지역신문, JOYGM

윤혜숙 시민기자  sook7923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혜숙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양희진 2005-08-18 20:29:01

    삼춘!!!!!!!!!!!!!
    대단하시네요...
    축하드리구요..
    서점에서 꼭 시집을 사볼수 있었으면 좋겟어요..
    저도 책 좋아하는데..
    우리집에 알수없는 문학의 피가 흐르나봐요..ㅋㅋㅋ   삭제

    • 저도 주나요? 2005-06-18 22:12:32

      행복 한 봉지 받으러 가야건네유~~~~
      가믄 꼭 주실거지유~~~~~~
      행복은 멀리 있는것이 아니지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