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광명 등 4개 지자체 공동대응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8.11.28 18:00
  • 댓글 1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광명지역신문=홍대호 기자] 광명시가 지난 27일 김포시에서 열린 제64회 서부수도권행정협의회 정기회의에서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사업에 대하여 관련 자치단체가 긴밀하게 협력해 적극 대처해 나가자고 건의했다.

27일 김포시에서 열린 제64회 서부수도권행정협의회 정기회의

이날 회의에서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의 해당 노선이 통과하는 4개 자치단체(광명,부천,강서,구로)는 국토교통부가 각 지역 주민들이 지적하는 문제에 대한 현실적인 대안을 마련하지 않고 사업추진을 강행하고 있어, 이와 관련 협의회 차원의 공동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국토교통부에 건의하는 것에 합의했다.

광명시는 고속도로 지상화에 따라 예상되는 지역단절, 소음, 분진 등 주민 피해에 대하여 지역주민의 재산권 및 안전 확보를 위해 국토부가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하도록 강력히 건의하고, 주민 합의가 도출될 때까지 사업 전면 재검토나 사업철회를 요구하는 등 협의회 차원에서 공동 대응해 나가자고 했다. 이를 위해 관련 지자체의 국회 공동기자 회견 및 국토부장관 면담 요청을 제안했다.

한편 서부수도권행정협의회는 수도권 서부지역 10개 자치단체(경기도 광명·부천·시흥·김포, 인천 계양구·서구·강화군, 서울 강서구·양천구·구로구)가 지역간 상호 균형 발전을 도모하고 지역 현안을 공동 해결하기 위해 1993년 구성됐다.

 

홍대호 기자  ddahu@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허수아비 2018-12-03 15:58:04

    서울광명 민자고속도로 중요한 사안인데 광명시장 대신 부시장이 떴구만. 시장은 대체 뭐하고 있는건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