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화성시, 수원전투비행장 이전 반발...화성시민 우롱말라!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8.11.15 09:58
  • 댓글 0

[광명지역신문] 경기 수원시가 수원전투비행장을 화성시로 이전하는 방안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화성시는 이에 반발하며 시 차원에서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을 반대하기 위한 별도의 대응부서를 두고 화성시민들과 함께 반대집회 및 대책마련에 나섰다.

경기 화성시가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은 화성시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 @사진=경인종합뉴스

화성시는 “전투비행장을 이전하려는 부지는 자연습지로서 보전가치가 높은 관광요충지”라며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은 환경과 생태계를 파괴하고 화성시 지역경제의 성장을 방해하는 처사로서 화성시와 76만 화성시민을 수원시가 우롱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화성시는 “2020 화성시 도시기본계획에 따라 동탄신도시, 테크노밸리, 배후주거단지, 첨단산업단지 등이 계획돼 추진 중이고, 남양뉴타운, 송산그린시티, 해양관광단지 등 수도권 중심도시로 성장하고 있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전투비행장 이전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12일 오후 화성시 푸르미르 호텔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군공항 특별법 개정안)에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범대위는 “지난 달 29일 수원의 김진표 의원이 대표발의한 ‘군공항 특별법 개정안’이 화성시 자치권을 침해하고, 자치단체 간 의사결정의 공정성이 결여됐다”며 “단독 예비이전후보지로 화성시가 거론되는 것도 받아들일 수 없는 상황에서 수원시 정치권이 군공항 특별법 개정을 통해 일방적으로 밀어붙인다면 국회와 국방부는 파국을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홍대호 기자  ddahu@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