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유근식 도의원, "건설숙련공 기능연수원 지자체별로 설립해야"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8.10.08 00:17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광명지역신문=홍대호 기자] 경기도의회 유근식 도의원(광명4, 더민주)은 지난 2일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에서 도 관계자들과 함께 숙련된 건설노동자 양성을 위한 직업훈련센터 운영방안 및 중장년 실업대책을 논의했다.

유근식 경기도의원이 경기도 관계자들과 함께 숙련된 건설노동자 양성을 위한 직업훈련센터 운영방안 및 중장년 실업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경기도 일자리지원과 관계자는 "인력감소에 따른 고임금화 및 고령화로 인해 숙련공 수급이 어렵고, 비숙련공 자리에는 외국인 노동자가 과다 유입되어 임금하락으로 건설노동자들이 설 자리를 잃고 있다"며 "숙련공을 양성하는 훈련기관은 시흥, 의정부, 성남, 안산, 수원, 인천, 음성 등 7개소로 건설노동자 양성을 위한 직업훈련센터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방안으로 체계적인 직업훈련프로그램 마련과 고용환경을 개선하여 동절기 등 근로중단 시기에도 공익적 일자리 투입 및 동절기에 건설기능인력을 기준 이상으로 보유하는 업체에 공공입찰시 가점을 부여하는 식으로 취업까지 연계될 수 있는 추진계획을 내놓았다.

이에 유근식 도의원은 조기퇴직 후 '어쩌다 사장님'이 되어 자영업이 실패한 뒤 일용근로를 하게 되는 중장년을 수용할 기능연수원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유근식 도의원은 "중장년에게 기능을 숙달시켜 생활 일자리를 만들어주면 이미 포화상태인 자영업 진출을 막을 수 있고, 기존의 자영업자들의 생존율도 높일 수 있다"며 "연수기관의 상설화, 특성화고교의 목적을 살린 도제교육을 활성화 하여 기능인들의 일자리를 안정화 하는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방자치단체별로 기능연수원을 접근성이 높은 곳에 설립하여 실업급여자, 일용근로자들의 기능습득과 일자리 안정을 위해 정부와 사회가 함께 공동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대호 기자  ddahu@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