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절차 위반 논란' 광명시 시정혁신위원회 출범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8.08.14 13:25
  • 댓글 2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민선7기 박승원 시장의 임기 4년간 공약을 확정하고 시정 로드맵과 시정운영방침을 제시하겠다며 13일 ‘광명시 시정혁신위원회’가 출범했다.

조례가 만들어지기도 전에 광명시가 위원 모집에 나서면서 출범 전부터 논란이 일었던 '광명시 시정혁신위원회'가 13일 50명으로 구성됐다. 시정혁신위원회는 9월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시정혁신위원회는 9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4개 분과별 주 2회씩 총 10회의 회의를 열어 시장 공약사항 113건과 현안사항 15건에 대한 실현가능성, 재원조달방안, 공약우선순위 등을 검토, 토론하고 전체회의를 통해 최종 확정하게 된다.

그러나 시의회에서 조례가 제정되기도 전에 광명시가 절차를 무시하고 위원 모집부터 하면서 출범 전부터 논란이 됐던만큼 시정혁신위원회를 바라보는 시각이 곱지만은 않은 상황.

일부 시의원들은 “시장 비서실장, 시의원, 도의원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며 취임 전 인수위 성격의 시정혁신단을 최소규모인 9명으로 꾸렸다고 홍보했던 박 시장이 취임하고나서 사실상 인수위를 50명으로 늘려 기간을 연장하는 모양새”라며 “선거를 도와준 사람들에 대한 보은이 아니냐는 논란이 있는만큼 이를 불식할 수 있도록 제대로 운영돼야 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이에 광명시는 “시정혁신위원회는 시정혁신단에서 검토됐던 공약들의 구체적 이행방안 등을 확정하는 것이지 인수위와는 다르다”며 “공무원과 민간인으로 된 심사위원회를 열어 신청자 72명 중 50명을 공정하게 선발했다”고 해명했지만 선발기준과 심사위원명단은 공개하지 않았다. 시정혁신위원회 50명에는 박 시장 취임 전 시정혁신단 인사 일부를 비롯해 지역 시민단체, 백재현 국회의원실 관계자 등이 포함되어 있다.

한편 광명시는 시정혁신위원회가 확정한 시장 공약사항 및 핵심정책 과제를 중심으로 박승원 시장 취임 100일을 맞이하는 10월에 시민원탁 500인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