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경기도, 광명5동 등 도시재생뉴딜 본격 추진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8.08.06 13:21
  • 댓글 1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광명지역신문=홍대호 기자] 경기도내 8개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 대상지 가운데 6개소에서 이르면 9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시작된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 달 31일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열고 이들 6개소를 포함한 51개 사업에 대한 국가지원을 결정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현 정부 국정과제로 쇠퇴한 도시를 재활성화시켜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으로 재정 2조원, 공기업투자 3조원, 기금 5조원 등 매년 10조원씩 5년간 50조원을 투입하여 전국 500개 쇠퇴지역을 대상으로 추진 중이다.

경기도에서는 광명(광명5), 고양(원당), 고양(화전), 안양(명학), 안양(박달), 남양주(금곡), 시흥(정왕), 수원(매산) 등 8개소가 지난해 12월 시범사업지로 지정됐다. 이번 국가지원이 결정된 6개소는 광명(광명5), 고양(원당), 고양(화전), 안양(명학), 안양(박달), 남양주(금곡) 등이다.

국비지원 내용 등이 포함된 활성화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이들 6개소에는 2022년까지 국비 910억원, 도비 182억원, 시비 493억원, 공공기관 사업비 592억원 등 총 2,177억원이 단계별로 지원된다. 도는 경기도의회로부터 추가경정예산을 승인받은 후 9월부터 도비 29억원을 포함한 240억원을 우선 투입해 사업이 시작될 계획이다.

6개 지역에서는 ▲소규모주택정비․노후주거지정비․공동이용시설 조성 등을 추진하는 ‘우리동네살리기’(고양 원당, 안양 박달) ▲골목길정비 등 주거지역 전반을 개선하는 ‘주거지지원형’(안양 명학, 광명 광명5), ▲주거지역과 골목상권이 혼재된 지역에 주민공동체 회복과 상권을 활성화하는 ‘일반근린형’(고양 화전), ▲중심상권 회복과 문화․예술․역사자산을 연계하여 지역경제를 회복하는 ‘중심시가지형’(남양주 금곡) 등의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구체적 내용을 살펴보면 재개발 해제지역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한 안양 박달지역은 인구 유입 일자리 창출을 위해 청년창업지원주택과 공공임대상가 등을 계획에 포함했다. 광명5 지역은 주민 참여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복합커뮤니티존을 마련하고, 원주민 이주․순환주택과 창업지원센터 등 원주민에 대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내용이다.

홍대호 기자  ddahu@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주댕이 와 아가리 2018-08-07 10:00:16

    고양시와 안양시는 각가2곳이나 국비 도비 .시비 지원이 있으니
    이것이 평등하고 형평성에 적정한것이냐
    어느지방자치단체의 백성은 입과 주댕이며.. 어느 시.군 백성은 아가리 이구나.
    제발 잘하라 .. 1회용 정치인되지말고 문제인 대통령덕에 당선된 정치인 이여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