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 소방서 신고없이 연막소독 50대 여성 과태료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8.07.31 15:29
  • 댓글 0
화재로 오인신고된 연막소독 현장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소방서에 미리 신고하지 않고 연막소독을 한 50대 여성에게 과태료가 부과됐다.

이모씨(여, 52세)는 광명소방서에 사전 신고 없이 26일 밤 9시 56분경 광명전통시장 안에서 연막소독을 했으며, 이로 인해 화재로 오인한 신고가 접수되면서 소방차 12대, 소방관 34명, 경찰차 2대가 출동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경기도 화재안전조례'에 의하면 화재로 잘못 인식할만한 행위를 하고자 하는 사람은 그 행위를 하기 전에 소방서장에게 신고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신고를 하지 않아 소방자동차를 출동하게 한 사람에게는 2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같은 시각 다른 장소에서 실제로 화재가 발생했다면, 대응이 늦어져 피해가 커질 수밖에 없다"며 "위급한 상황에 소방력이 투입될 수 있도록 반드시 소방관서에 사전 신고해달라"고 밝혔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