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복지
상추 끝부분 없애고 드시나요?
  • 김인숙 기자
  • 승인 2018.07.16 15:40
  • 댓글 0

[광명지역신문=김인숙 기자] 남녀노소 즐겨 찾는 대표 쌈 채소가 바로 ‘상추’다. 그런데 상추쌈을 먹다보면 때때로 끝 부분을 제거하고 먹는 것을 흔히 발견할 수 있다. 왜 그럴까? 이와 관련,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2013년 진행한 흥미로운 연구가 뒤늦게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2013년 8월 경기일부 지역에서 10~60세 이상 남녀 47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88.7%가 상추를 먹기 전 끝부분을 제거한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 또, 여성(93.7%)이 남성(75.8%)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추 끝부분을 제거한 후 섭취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지저분하다고 느껴져서(52.4%), 색깔이 변해 있어서(31.9%), 딱딱해서(15.7%), 씁쓸해서(13.0%), 농약이 많이 묻어 있기 때문에(11.1%), 먹으면 졸리기 때문에(4.1%), 비료성분이 묻어 있기 때문에(3.9%) 순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어느 정도 과학적으로 설명이 가능하다. 실제로 상추는 오래두면 절단된 끝부분이 갈변반응에 의해 갈색으로 변한다. 또한 상추의 잎과 줄기에 상처를 내면, 쓴맛을 내는 우유빛 유액을 분비하는데 이에 다량 함유돼 있는 락투신(Lactucin)이란 성분이 최면효과가 있다.

농약 잔류량은 오히려 상추 잎 아랫부분이 윗부분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스칼리드 살포 3시간 뒤 아랫부분과 윗부분의 잔류량은 각각 18.26mg/kg, 84.97mg/kg, 14일 후 0.31mg/kg, 0.37mg/kg으로 나타났고, 루페뉴론은 살포 3시간 뒤 각각 0.91mg/kg, 5.21mg/kg, 13일 후 0.06mg/kg, 0.09mg/kg으로 확인됐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상추 잎 윗부분은 주름이 많아 중량 당 표면적이 넓어 농약의 부착량이 많아져 상추 잎 윗부분이 아랫부분보다 잔류량이 높게 나타난 것”이라며 “아랫부분 까지 섭취한다해도 건강에 문제가 없으니 기호에 따라 드시길 권장한다”고 말했다.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