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시, 스마트도시 올 하반기부터 본격 조성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8.07.16 13:13
  • 댓글 1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첨단 ICT기술을 도시 인프라에 접목
- 광명시스마트도시계획 수립 완료, 국토교통부에 승인 신청
- 2022년까지 192억 원 투입
- 주차난 해소, 지역골목 활성화, 산업단지 활성화, 환경 및 에너지 문제 해소, 교통개선, 안전도시 조성, 신속한 사고대응 체계 등 7개 부문 도시 서비스 27개 제공

광명시 스마트도시서비스 공간계획 - 산업단지 부문 서비스 개념도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시장 박승원)가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첨단 ICT기술을 도시 인프라에 접목하는 스마트도시 조성 사업을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한다.

광명시는 스마트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도시를 똑똑하게, 시민을 여유롭게’ 라는 비전으로 광명시스마트도시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국토교통부에 승인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도시조성 및 산업진흥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하면 스마트도시계획수립권자는 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했을 때 국토교통부장관의 승인을 받도록 되어 있다.

광명시 스마트도시계획(안)에 따르면 시는 2022년까지 연차적으로 192억 원을 투입해 △주차난 해소 △지역골목 활성화 △산업단지 활성화 △환경 및 에너지 문제 해소 △교통개선 △안전도시 조성 △신속한 사고대응 체계 등 7개 부문에 도시 서비스 27개를 제공하게 된다.

도시 서비스는 광명시 전역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기본 서비스 외에 도시재개발 및 개발 해제지역, 도시재생지역, 단독주택 및 아파트 구역,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등 각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지역특화 서비스로 분류되어 추진될 계획이다.

시는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통합 제공하기 위해 도시통합운영센터를 확장하고, IoT 망과 공공 WiFi 등 무선 자가망을 시 전역에 구축할 예정이다.

도시통합운영센터는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모니터링하고 운영하게 되며, 무선 자가망 등을 통해 수집되는 도시 데이터를 분석하고 가공한 후 다시 시민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지능화된 스마트도시를 구현하는 중추 역할을 하게 된다.

시는 오는 7월 말 경 광명시스마트도시계획의 국토교통부 승인을 완료한 후 하반기부터 IoT 자가망, 공공 WiFi, 스마트 자동심장충격기 등 구축 사업을 시작으로 스마트도시 서비스 조성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