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시, 1급 발암물질 '라돈' 측정서비스 실시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8.06.30 15:06
  • 댓글 0

[광명지역신문=홍대호 기자] 광명시는 다중이용시설 및 일반가정을 대상으로 신청을 거쳐 7월 2일부터 라돈 측정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라돈은 폐암의 원인 중 하나로 우리가 사는 집 주변에 노출될 수 있는 방사선을 내는 물질이다.

시에 따르면 최근 일상생활에서 쓰이는 일부 제품에서 폐암 등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되어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생활방사선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측정서비스를 마련했다.

측정서비스를 원하는 시민은 연중 상시로 이메일 접수 및 방문접수(09:00~18:00)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서비스를 신청하면 담당공무원이 직접 신청가구를 방문하여 간이측정기를 설치해 24시간 동안 라돈 수치를 측정하고, 다음날 결과 확인 후 측정기를 회수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이석현 환경관리과장은 “라돈이 토양, 건축자재, 지하수 등에서도 발생되는 만큼 집안을 수시 환기시켜 농도를 저감시키고, 고농도로 발생시 반드시 전문기관에 도움을 받을 것”을 당부했다.

 

홍대호 기자  ddahu@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