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조희선 광명시의원, "광명도시공사 채용비리 또 있었다" 의혹제기조 의원 "시의원 아들 1명, 도시공사 사장 몫 1명" vs 도시공사 사장 "전혀 사실 아냐"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8.04.13 00:30
  • 댓글 7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의원 L씨의 아들이 작년 8월 광명도시공사에 채용된 사실이 드러나 채용비리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그 당시 광명도시공사에 또 다른 채용비리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희선 광명시의원이 12일 광명시의회 본회의장에서 10분 발언을 통해 광명도시공사 채용비리 추가의혹을 제기하며, 수사기관에 고발할 것을 광명시에 요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조희선 광명시의원은 12일 광명시의회 본회의에서 10분 발언을 통해 “필기시험도 없이 서류전형과 면접만으로 선발하는 광명도시공사 직원 채용에서 32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합격한 사람이 하필이면 광명도시공사를 감독하는 소관 상임위 시의원 아들이니 청탁이나 압력과 같은 비리의혹이 제기됐었다”며 “그런데 그 당시에 시의원 아들 1명으로 끝이 아니라 광명도시공사 사장 몫의 합격자 1명이 더 있다는 추가 제보가 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쯤되면 광명도시공사 직원채용 전반의 비리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문제가 된 시의원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압력과 청탁이 없었는지 밝혀야 하고, 도시공사 사장 몫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는 1명의 정체도 규명해야 한다”면서 서류전형, 면접기록, 채점표 등의 공개를 요구했다.

이어 조 의원은 “지금 문재인 정부는 채용비리를 적폐 중의 적폐로 규정하고 발본색원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강원랜드 채용 청탁을 했다는 이유로 현역 국회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되는 엄중한 상황에서 광명시와 광명도시공사는 채용비리의혹에 대한 비판을 외면하고 나몰라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광명시는 광명도시공사 채용비리의혹에 대해 수사기관에 고발하고, 시 산하기관 전체의 직원 채용에 대한 종합감사를 착수하라”며 “광명시가 고발하지 않으면 시의회 차원에서 수사 당국에 고발하고, 감사원에 감사 청구를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작년 9월 취임한 광명도시공사 김일근 사장은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취임 후 작년 8월 채용과정을 조사했지만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당시 사장 몫으로 직원을 채용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김 사장은 “시의원의 아들 등은 블라인드 면접 등 정상적 채용절차를 거쳐 문제가 없고, 비리도 없었다. 작년 11월 직원 채용과 관련한 감사원 감사에서도 아무런 지적을 받지 않았었다"며 "의혹에 대해서 어떤 감사나 수사도 받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사장은 “올해부터는 채용비리를 원천 봉쇄하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에 절차를 의뢰했고, 면접도 광명시에서 추천한 외부 전문가들이 하는 등 공정한 과정이 보장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2018-04-14 10:09:15

    검찰에 고발이 답이다.   삭제

    • 빽없는 사람 2018-04-13 12:57:58

      영월 강원랜드 인사비리로 국회의원도 구속되더라.
      광명도시공사도 인사비리에 많은 의혹이 나돈다.
      다른 것은 몰라도 인사비리 만큼은 철저하게 파헤처야 한다.
      힘없고 빽없는 사람은 어떻게 살라고....
      조희선 시의원 끝까지 부탁합니다.
      당신을 응원하는 시민이.   삭제

      • 적폐청산 2018-04-13 10:37:25

        지방공사들 다 비슷한 문제 있지 않나?   삭제

        • 이해불가 2018-04-13 10:27:29

          시험도 보지않고 면접만 보고 뽑았다.
          32대1, 문제가 없다.
          그런데 하필 시의원 아들이었다.
          ......?   삭제

          • 시민 2018-04-13 10:04:37

            광명도시공사 설립 일등공신, 그에 최대 수혜자?   삭제

            • 적폐청산 2018-04-13 09:33:15

              참으로 개탄한다.
              이것이 의혹이 아니라 진짜 현실이라면
              아니 현실일 가능성이 크다.
              120대1, 32대1,
              하필 도시공사를 통과시키는데 10분 발언 등 최대 공헌을 한 시의원 아들이라는 것이다.
              철저히 확실히 밝혀야 한다.
              역시 조의원 답다...   삭제

              • 의혹 2018-04-13 06:47:37

                4년전 더불어민주당 소속 재임당시
                이언주국케위원 공천으로 비례대표로 이길숙 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시의원으로서 자격과 능력이 유. 무을 떠나서
                4년간 광명시민의세금으로 봉급을 타먹은 것은 부족함인지
                직계가족을 광명도시공사에
                필기시험도 없고 서류전형과 면접만으로 합격으로

                봉급을 타먹는 작태을
                광명시민과 유권자는 모두 분노를 삼키고있는 현실에

                광명시 도시공사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