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계란 한 개 더 먹고 건강 챙기자”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8.04.05 17:54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AI와 살충제 파동으로 작년 8월부터 시작된 계란가격의 지속적 추락으로 산란계 농가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경기도가 산란계 자율감축 유도, ‘계란 한 개 더 먹기’ 소비촉진운동에 나섰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 산란계는 약 1,900만마리로 일일 약 1,300만개(전국대비 27%)정도의 계란이 생산되고, 전국 계란 생산량 약 4,700만개의 50%이상이 수도권으로 집중 유통·소비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3일 대한양계협회가 발표한 수도권지역의 계란가격 시세는 왕란 101원, 특란 91원, 대란 83원으로 20원내외 소폭 상승했지만, 3월 계란산지가격이 700~800원(특란 10개)으로 전년 동월 대비 2.5배 하락하는 등 소비여력이 살아나지 않는 이상 장기불황은 지속될 전망이다.

특히, 경기도는 지난 2016년 겨울부터 2017년 3월 사이 124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했고, 피해 입은 농가의 산란계 입식이 작년 7~8월에 이루어져 올해 2월부터 계란 출하량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현재 도는 4개시(포천, 화성, 평택, 양주) 산란계농가에서 5건의 고병원성 AI발생, 3,107천 마리를 살처분 매몰했으며, AI재발방지를 위해 산란계의 진입로에 소독용 방지턱 설치 및 생석회 도포, 계란 환적장 운영, 종사자 등의 방역수칙 이행점검, 출하전 검사, 무단 계분반출 금지, 10만마리 이상 대규모 산란계입구 통제초소 운영 등 방역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