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광명시, 무상교복 시동...복지부 동의 받아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8.02.19 01:05
  • 댓글 0

보건복지부가 18일 광명시의 교복무상지원을 동의했다. 이로써 광명시는 전국 최초로 중·고교 신입생 교복비를 무상 지원할 수 있게 됐다. 광명시는 3월 중·고교 신입생들이 입학하게 되면 학교를 통해 무상교복 지원금을 신청받을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교육기회의 형평성을 높이고, 학부모 교육비 부담을 덜어주는 차원에서 광명시 교복지원사업에 동의한다"며 "교육의 공공성 강화와 정부의 부족한 부분을 지자체가 보충해나갈 필요성, 국정과제인 고교무상교육실시, 지방분권강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광명시 무상교복 지원 대상자는 중학교 신입생 3,055명, 고등학교 신입생 3,137명 등 총 6,192명으로 1인당 296,130원(동복 210,900, 하복 85,230원)씩 지원받게 된다. 광명시는 이를 위해 지난해 「광명시 교복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올해 예산에 18억 5,760만원을 편성한 바 있다.

양기대 시장은 “지난해 빚 없는 도시가 돼 재정 여력을 바탕으로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과 미래세대에 대한 투자차원에서 중·고교 신입생에 대한 무상교복지원을 결정했다”며 “보건복지부가 전향적으로 무상교복지원에 동의해 전국 최초로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홍대호 기자  ddahu@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