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복지
광명개인택시 늘푸른소나무 봉사단, 라면 120박스 기탁
  • 김인숙 기자
  • 승인 2017.11.03 07:27
  • 댓글 0

광명개인택시 늘푸른소나무봉사단(단장 이창이)은 11월 1일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을 위해 광명3동과 철산2동 주민센터, 사랑의 집에 라면 120박스를 전달했다.

늘푸른소나무봉사단은 광명에서 개인택시를 운영하는 운전자들이 자발적으로 조직한 자원봉사단체로 광명시 관내의 노인,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 접근권 향상을 위해 2012년 창단되어 현재 24명의 기사들이 활동하고 있다.

이창이 단장은 “우리가 가진 재능을 지역사회의 교통약자와 함께 나누고자 다양한 행사들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후원 물품도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이웃들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