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공무원노조, 시의원 비난 현수막 논란...시의회, 법적대응 검토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7.09.11 18:19
  • 댓글 8

전국민주공무원노동조합 광명시지부(이하 ‘공무원노조’, 지부장 한담구)가 11일 광명시청과 시의회 앞에 "땅투기 의혹 등 자질없는 시의원은 자진사퇴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어 논란이 예상된다.

광명시공무원노조가 시의원을 비난하는 현수막을 내걸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7일 시청 앞에 내건 현수막을 시 집행부가 불법현수막이라는 이유를 들어 부랴부랴 철거한 이후 이번이 두 번째인데 광명시의회는 공무원노조와 노조 지부장에 대해 의회 차원의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는 분위기여서 충돌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광명시의원들은 “이미 해당 시의원이 짜깁기 편집으로 허위사실을 보도한 언론사와 이를 빌미로 성명서를 발표한 공무원노조 지부장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해 수사 중인 사건인데 공무원노조가 이런 행동을 한 것은 섣부르고 부적절하다”며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공무원이 정치에 개입했고, 시의원들 전체를 싸잡아 비난하는 현수막까지 내걸어 시의회의 명예를 실추시켰으므로 의회 차원의 대응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공무원노조 한담구 지부장은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땅 투기를 한 것은 A시의원을 지칭한 것이고, '자질없는 시의원'은 그동안 의회가 뭘 했는지 의원들 각자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면 스스로 잘 알 것”이라며 “의회에 A시의원을 윤리위에 회부할 것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아 운영위원회를 거쳐 현수막을 걸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한 지부장은 자신이 A시의원을 오래 전부터 알고 있는데 부동산 투기가 확실하다고 단정짓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한 지부장은 “수십년간 서민의 애환이 녹아 있고, 광명시민의 혈세로 철거비용을 부담한 땅을 A시의원이 직위를 이용해 정보를 얻고 가족을 동원해 낙찰받아 막대한 이익을 얻었다”며 “복지시설 건립 등 공익 목적으로 땅을 샀다면 투자라 하겠지만 이건 사적으로 시세차익을 노리고 경매에 참여해 낙찰받은 것이라 투기한 것이다. 경매는 아무나 할 수 있다고 하지만 시의원은 그렇게 하면 안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한편 공무원노조의 이런 행위에 대해 공직사회 내부의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광명시 집행부도 가뜩이나 악화된 시의회와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상황에서 난감하고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공무원들은 “경매는 법적 절차로 누구라도 할 수 있고, 경매정보는 누구라도 알 수 있는 내용인데, 시의원 가족이 낙찰받은 것을 두고 부동산 투기를 했다고 몰고 가는 것은 지나치다”며 “노조가 나가도 너무 나간 것 같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또한 공무원들은 “확실하지 않은 의혹만으로 노조가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개입하는 모습으로 비춰져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에 한 지부장은 “그렇게 말하는 공무원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대다수 공무원들은 A시의원이 어떤 사람인 줄 몰라서 하는 말”이라고 말했다.

한편 A시의원은 이미 노조 지부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상태이며, 이번 현수막 사건에 대한 혐의도 추가할 방침이다. A시의원은 "의원 직위를 이용해 투기한 사실이 없고 노조 지부장의 허위주장에 관한 모든 증거자료를 가지고 있다"며 "남을 음해하려는 목적으로 거짓을 마치 사실인 양 유포하는 범죄행위를 뿌리뽑고,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서 이번 사건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이것들아 2017-09-12 15:40:05

    투기인지 또는 투자인지 알고 헌수막 게첨 하그라
    경매 는 누구든 참여 할수있고
    또한 관심물건 경매사이트 읽어보면
    그지역 개발관한 정보 감정평가액 까지 정보제공하고 있지

    그런데
    전문지식 없이 경매 물건을 은행대출 받아서
    낙찰받으면 금융대여금이자.. 물건처분 할려면 영도소득세
    잘못하다간 쪽박 차는일이 수두룩..

    차익이 남을 물건 (토지.주택.상가등)은 부동산 업체에서
    해결하지
    경매에 내놓을 일 이있나?

    공무원법을 준수하여 시민에 대한 직무 착실하게 근무나 하그라

    .


    .


    .


    .   삭제

    • 기다려 2017-09-12 14:23:21

      고소했다니 두고보면 결론이 나오겠지   삭제

      • 시민2 2017-09-12 13:16:26

        아참! 한마디 더 하면 댓글 수준이 누가 무더기로 쓴 것으로 휀히 보이는 데 너무 자랑하지 마슈^^
        그러면 양기대, 백재현, 이언주들도 땅 사면 되겄네^^^^
        우리 모두 정치인들을 땅투기를 합시다^^
        대환영
        땅투기^6   삭제

        • 시민 2017-09-12 13:14:02

          나참
          역시 광명지역신문이여!!
          완전 시의원 편이구만^^
          근데 A시의원 딸이 어느 신문 자문위원이라고 하는 소리가 잇던데^^   삭제

          • 시민 2017-09-12 12:54:31

            이는 광명시의회를 모함, 모독한 죄로 시의회 차원에서 고발해야 할 것으로 안다. 이런자들은 발본새본하여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법에 심판을 받도록 햐야 할 것이다.   삭제

            • 골빈자들 2017-09-12 12:09:38

              골빈넘들 왜이럴까? 배아파서.. 그리고 노조넘들이 나설 자리가 아닌 것 같은데... 노조가 뭐 검찰, 판사인 줄 착각하나, 멍청해도 이렇게 멍청할까...   삭제

              • 이상해 2017-09-12 09:51:57

                경매로 땅 산게 뭐가 문제지?   삭제

                • 뭔 소리여? 2017-09-12 01:31:24

                  시세보다 싸게 나오니 시세 차익으로 재산 증식하려 경매하는건 당연하지.. 그럼 경매입찰하는 사람은 다 투기한거냐? 저 공무원 뭔 소릴 하는건지 도무지 모르겠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