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사회
김치에 나트륨이 많다? 사실은...
김인숙 기자  |  porsche4@joygm.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456호] 승인 2017.08.10  22:47: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김치의 나트륨·칼륨 함량 비율을 조사한 결과 일반 가공식품보다 훨씬 낮은 수준으로 확인됐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식품분석팀은 건강식품으로서 김치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나트륨 섭취 저감으로 건강한 식습관을 유도하고자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배추김치를 대상으로 나트륨, 칼륨, 비타민C, 유산균수 등 영양성분 함량 조사를 실시했다.

   
 

검사결과 나트륨은 평균 591.4mg/100g, 칼륨 250mg/100g, 비타민C 7.0mg/100g, 유산균 2.0×107CFU/g 으로 나타났다. 칼륨은 나트륨의 흡수를 억제하고 배출을 촉진하는 생리적 기능과 연관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나트륨·칼륨(Na/K) 섭취 비율을 1에 가깝게 낮출수록 고혈압 예방과 개선에 효과가 있다.

이번 조사결과 김치의 나트륨·칼륨 비율은 2.4로 햄(4.4), 치즈(13.8) 같은 가공식품보다 훨씬 낮게 확인됐다. 비록 높은 나트륨 함량을 갖고 있지만 칼륨 함량도 다른 식품군과 비교하여 높기 때문에 높은 나트륨섭취에 대한 일정부분의 안전장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에너지 대사과정의 필수조효소인 비타민C의 함량은 오이, 부추 등 채소류(5∼12mg/100g)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며, 체내 면역반응 강화 및 소화를 돕는 유산균의 수도 유산균음료 이상 검출됐다. 이번 연구결과는 홈페이지(gihe.gg.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423-837 경기도 광명시 철산3동 440번지 중앙시장 상가 308호 TEL 02-2611-7961~2 FAX 02-2611-7962
등록번호 : 경기도아00120 | 등록연월일 : 2007.09.06 | 발행인·편집인 : 홍석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성윤
Copyright © 2017 광명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yg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