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 구도심, 지저분한 전신주가 사라진다!개봉교~광명사거리~새마을시장 지중화 사업 착공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7.08.10 22:28
  • 댓글 0

광명 구도심 거리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전신주 지중화 사업이 8일 착공했다. 사업시행자인 한전이 광명동 개봉교부터 새마을시장까지 총 1.5km 도로의 양방향 전선로와 통신선로를 매설하는 이 사업은 1차구간(개봉교~광명사거리)은 내년 상반기, 2차구간(광명사거리~새마을시장)은 1차 구간 지중화가 완료된 후에 시작돼 2019년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양기대 시장은 착공식에서 “이번 사업이 끝나면 광명동의 도로환경이 깔끔해져 구도심의 낡은 이미지를 벗고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광명시는 지중화 사업이 진행되는 동안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부분의 공사를 야간작업으로 추진하는 동시에, 한전 및 통신사업자와 수시로 회의를 갖고 문제점을 파악해 시민 안전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홍대호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