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조성 특위 본격 가동테크노밸리 기반시설 국비지원-목감천 국가하천 승격 건의할 듯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7.06.14 00:38
  • 댓글 1
▲ 경기도의회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조성 특위가 13일 본격 의정활동에 돌입했다. 정대운 위원장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정대운 도의원)는 13일 제2차 회의를 개최하여 관련부서로부터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사업’과 ‘목감천 치수대책사업 추진상황’을 보고받는 등 본격적인 의정활동에 돌입하였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2016년부터 2023년까지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 무지내동 약 62만평 부지에 약 1조 7,524억원을 투입하여 첨단연구단지와 일반산업단지는 물론 배후 주거단지와 물류.유통단지 등을 조성하는 것으로 약 2,200여개 기업 입주를 통해 약 10만명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약 4조 2천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목감천 치수대책’은 상시 홍수 위험을 내재한 목감천에 저류지 3개소, 제방 8개소 설치사업으로 道 재정 여건상 지방비 부담분 2,795만원을 부담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으므로 정부의 목감천 국가하천 승격을 추진하거나 지방하천 존치시 지방비는 사업 혜택을 받는 서울시에 분담토록 요청하고, 목감천 예비타당성 조사 실시시설계비(약 60억원)를 2018년도 국회 예산심의시 반영토록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

특회 위원들은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큰 틀만 있고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세부사업에 대한 설명이 부족함을 지적하고, 성공적인 추진과 도로, 하천 등 기반시설 확충을 위해서는 정부, 국회등에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도록 주문하였다.

정대운 위원장은 “광명.시흥 테크노밸리사업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서는 도로, 하천 등 기반시설 확충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특위 차원에서도 기반시설에 대한 국비지원 요청과 지방하천인 목감천의 국가하천 승격을 건의하고 토지수용 보상과 관련하여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등 사업이 당초 목표대로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현장방문, 토론회를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홍대호 기자  ddahu@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수길 2017-06-23 17:58:35

    광명시 옥길동 고압선 지중화사업은 말뿐 언론이나 지역에서도 차일피일 문제성제기를
    안하는것 같네요.그리고 지역신문은 뉴스 자체가 매일 새로운 정보가 나와야 하는데
    이지역 뉴스는 몇해가 지난 뉴스를 그냥 그대로 방치하고 있으니 이것이 뉴스 입니까?
    좀더 진보적인 뉴스와 이곳 주민모두 바라는 정보가 무엇인지?를 파헤치고 새로운
    뉴스가 나오고 변화가 있어야 하는데 몇년전 그대로... 이래서야 누가 광명시에 있는
    신문채널을 볼까? 하는 의구심이 생기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