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고장나고 불편하고" 장애인 이동권 얼마나 보장되고 있나?광명시, 인권영향평가 앞서 장애인단체와 간담회...시설물 전수조사 약속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7.06.08 13:56
  • 댓글 0

광명시는 7일 광명동 광명사거리역에서 새마을시장까지 장애인 이동권(보행권) 관련 인권영향평가를 실시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광명시 한국농아인협회광명시지부 등 10개 장애인단체와 광명시민인권위원, 이춘표 광명부시장, 광명시 감사실, 도로과 등 관련 공무원이 참여했다.

▲ 광명시는 7일 장애인 이동권(보행권) 관련 인권영향평가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노인, 임산부, 어린이, 장애인 등 보행약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시설물 및 적치물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장애인단체의 불편사항과 의견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

김태균 광명자애인자립생활센터장은 “보도폭이 좁고 평탄하지 않으며, 인도와 차도 간 횡단보도 이동시 턱이 발생해 위험하다”며 “특히, 횡단보도 진입로를 좁게 만들어 놓아 매우 불편하다”고 건의했다.

유재호 경기도시각장애인협회광명시지회장은 “점자블록이 보도에 설치되지 않아 시각장애인들이 보행하기에 불편하고, 횡단보호의 신호등 알림이나 버스정류장 버스도착 알림이 유지 관리되지 않아 고장난 곳이 많다”고 개선을 요구했다. 이외에도 시내버스 중간에 경로 알림판 설치, 광명사거리역 주변 노점상 지도 단속, 보도 폭 확장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이춘표 광명부시장은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당사자와 부서 담당자 간 현장 간담회를 열었는데, 의미있는 의견이 많이 나왔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시정에 적극 반영하고, 앞으로도 이런 자리를 많이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시장은 이어 담당부서에 점자블록과 횡단보도 신호등 알림, 버스정류장 알림판에 대한 전수조사를 지시했고, 담당공무원들의 장애인인식개선 교육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유재호 광명시장애인단체 회장은 “장애인 이동권(보행권)과 관련해 장애인 단체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는 것이 의미있고, 앞으로 이 의견들이 시정에 반영돼 인권도시 광명시의 면모를 더욱 갖추어 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 장애인단체들은 광명사거리역과 새마을시장간 이동권(보행권) 인권영향평가에 있어 현장조사 등 인권영향평가단에 직접 참여할 예정이다.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