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7월부터 민간·가정어린이집 누리과정 부모부담금 지원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7.06.07 09:34
  • 댓글 0

광명시는 7월부터 민간·가정 어린이집의 누리과정 보육료 중 부모부담금을 시 예산으로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의 평가인증을 받은 시설에 다니는 만3~5세 약 2천680명 아동의 부모가 혜택을 받게 됐다. 단, 평가미인증시설은 50%만 지원한다.

이는 보육시설 간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고 보육 시설에 대한 부모의 선택권을 넓히기 위한 것으로, 광명시는 이 사업을 위해 추경에 1억 2천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2013년 정부의 무상보육사업이 전 연령층으로 확대 시행되면서 국·공립이나 법인 어린이집의 경우에는 별도의 부모 부담금은 없어졌으나 정부미지원시설인 민간·가정·부모협동 어린이집의 경우 적게는 3천원에서 많게는 1만9천원까지 부모 부담금이 발생돼 보육시설 간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광명시는 또 보육시설 서비스 수준을 높이기 위해 정원이 39명 이하인 민간·가정 어린이집의 조리원 인건비 보조금도 현행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정원 39명 이하 어린이집에서 조리원을 채용할 경우 인건비를 월 20만원 지원하는데 그쳐 보육시설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켜 조리원 채용비율이 30%에 그쳤다.

시는 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7천200만 원의 예산을 책정했고, 조리원 인건비에 월 10만원씩 추가로 지원한다. 앞으로는 어린이집에서 조리원 인건비로 보조받는 비용이 월 30만원으로 상향됨에 따라 조리원 채용률이 70%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돼 보육서비스 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양기대 시장은 “앞으로도 학부모와 보육시설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이고, 보육서비스 질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해 공보육을 꾸준히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