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자치
7월부터 민간·가정어린이집 누리과정 부모부담금 지원
서인숙 기자  |  sis386@joygm.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439호] 승인 2017.06.07  09:34: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광명시는 7월부터 민간·가정 어린이집의 누리과정 보육료 중 부모부담금을 시 예산으로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의 평가인증을 받은 시설에 다니는 만3~5세 약 2천680명 아동의 부모가 혜택을 받게 됐다. 단, 평가미인증시설은 50%만 지원한다.

   
 

이는 보육시설 간 불평등 문제를 해소하고 보육 시설에 대한 부모의 선택권을 넓히기 위한 것으로, 광명시는 이 사업을 위해 추경에 1억 2천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2013년 정부의 무상보육사업이 전 연령층으로 확대 시행되면서 국·공립이나 법인 어린이집의 경우에는 별도의 부모 부담금은 없어졌으나 정부미지원시설인 민간·가정·부모협동 어린이집의 경우 적게는 3천원에서 많게는 1만9천원까지 부모 부담금이 발생돼 보육시설 간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광명시는 또 보육시설 서비스 수준을 높이기 위해 정원이 39명 이하인 민간·가정 어린이집의 조리원 인건비 보조금도 현행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정원 39명 이하 어린이집에서 조리원을 채용할 경우 인건비를 월 20만원 지원하는데 그쳐 보육시설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켜 조리원 채용비율이 30%에 그쳤다.

시는 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7천200만 원의 예산을 책정했고, 조리원 인건비에 월 10만원씩 추가로 지원한다. 앞으로는 어린이집에서 조리원 인건비로 보조받는 비용이 월 30만원으로 상향됨에 따라 조리원 채용률이 70%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돼 보육서비스 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양기대 시장은 “앞으로도 학부모와 보육시설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이고, 보육서비스 질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해 공보육을 꾸준히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423-837 경기도 광명시 철산3동 440번지 중앙시장 상가 308호 TEL 02-2611-7961~2 FAX 02-2611-7962
등록번호 : 경기도아00120 | 등록연월일 : 2007.09.06 | 발행인·편집인 : 홍석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성윤
Copyright © 2017 광명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yg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