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구름산지구, 근생용지 가로변 배치...빠진 구간은 '불만'광명시, "현재 근생시설 하고 있으면 근생용지 환지받는 방안 마련하겠다"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7.05.31 08:20
  • 댓글 0

근린생활용지를 어떻게 배치하느냐를 두고 갈등을 빚어왔던 광명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이 특정지역에 집적됐던 근생용지를 가로변에 재배치하는 방향으로 정리될 전망이다.

광명시가 지난 5월 18일부터 공람공고 중인 변경계획안에 의하면 개발면적은 775,920㎡, 인구 12,987명, 5,195세대로 기존 계획보다 감소됐으며, 근린생활시설과 단독주택용지를 증가하고, 공동주택용지는 감소했다. 근생용지는 오리로를 중심으로 가로변에 배치하는 한편, 일부 공동주택용지를 단독주택용지로 변경, 가리대와 설월리에 각각 1개소씩 설립 예정이었던 유치원은 가리대와 설월리 중간지점에 1개소만 설립, 가리대와 설월리에 각 1개씩 2개의 근린문화시설 설립, 당초 존치예정이었던 양호한 건축물들은 철거해 단독주택용지를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광명시는 공람이 끝나는 6월초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9월 실시계획 인가(경기도), 12월 환지계획 인가를 거쳐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지장물 보상과 공사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감보율은 환지계획 인가시 확정된다.

▲ 광명구름산지구개발 변경계획안 주민설명회가 지난 30일 소하1동 주민센터에서 열렸다.

한편 근생용지를 가로변에 배치하는 과정에서 제외된 구간의 주민들은 “광명시가 동의서를 받을 당시 주민들에게 설명한대로 가로변을 모두 근생용지로 다시 배치할 것이라 믿고 기다렸는데 우리 구간만 빠졌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광명시 관계자는 “최대한 가로변에 근생용지를 배치하려 했지만 일부 구간은 근생용지로 변경할 경우 이면도로 등을 하게 되면 아파트를 지을 면적이 없어 불가피하게 공동주택용지로 유지할 수 밖에 없었다”며 “근생용지에 땅이 없더라도 현재 근생시설을 하고 있는 주민들이 근생용지를 환지받을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