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49건)
[광명 한의사협회] 우리 아이 녹용 바로 알고 먹이자!
아이들을 진료하다 보면 한의원을 찾는 엄마들의 걱정 중의 하나는 녹용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다. '주위사람들이나 어른들이 "많이 먹으면 좋지 않다"라는 말을 하기에, 병원에 오려고 해도 선뜻 마음이 내키지 않아 개운...
광명지역신문  |  2006-03-26 00:00
라인
"아버지를 원망했었습니다"
김지람 계장은 광명시청 가정복지과 양성평등담당입니다. 광명시청에서 3월 한달 내내 실시하는 열린아버지학교가 기혼공무원들 사이에서 많은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다.아버지가 자신에게 미쳤던 영향이 자신의 자녀에게까지 미치...
김지람  |  2006-03-25 00:00
라인
[편집장이 독자에게] 답장 보내주실거죠?
“우리 신문사 편집국장은 인터넷 신문에 대한 개념이 너무 없어!” 사장님은 틈만 나면 사람들 앞에서 저를 이렇게 쪼아댑니다. 종이 신문의 매력에 심취한 나머지 인터넷 신문에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는다는 핀잔이지요. ...
장성윤 편집국장  |  2006-03-25 00:00
라인
[편집장이 독자에게] 익종이를 놓지 마세요!
익종이는 14살입니다. 서면초등학교 졸업식날 익종이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운동도 잘하고 공부도 잘하던 익종이는 지난 1월 백혈병의 일종인 급성재생불량성빈혈중증이라는 진단을 받고 병원에 누워 있습니다. 10년...
장성윤 편집국장  |  2006-03-18 00:00
라인
학운위 바로서야 하는 이유
학교운영위원회는 대통령령으로 공포한 법적인 공식기구로 11년째를 맞고 있다. 학교운영위원회 규정에 의하면 운영위원 정수가 재학생수에 비례하여 구성되지만 보통 학부모 위원 40%, 교사위원 40%, 지역위원 20%로 ...
광명지역신문  |  2006-03-15 00:00
라인
[편집장이 독자에게] 돈 벌어야 겠습니다!
“박봉에 기자들을 너무 혹사시키는 거 아니야?”마감이 다가와 신문사를 방문하는 이들은 저에게 이렇게 한마디씩 던집니다. 라꾸라꾸 침대를 펴고 널 부러져 있는 기자들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내심 기자들이 걱정된...
장성윤 편집국장  |  2006-03-10 00:00
라인
[사설] 맛있는 선거 그리고 투표율
운동경기는 잘하는 팀들이 맞붙을수록 관전하는 사람들이 열광한다. 공중파에 방송되는 것도 이런 것들이다. 그런 빅 매치는 몇 달 전부터 이슈화되고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린다. 기대감은 점점 커진다. 시청률은 높아지고 그...
광명지역신문  |  2006-03-04 00:00
라인
[편집장이 독자에게] 시장실은 봄입니다
저...얼굴 좀 고쳤습니다. 가슴이 떨립니다. 어려운 결심을 하고 몇 군데 손을 봤는데 사람들이 못 알아볼까봐, 오히려 더 못해졌다고 핀잔을 들을까 긴장됩니다. 갑자기 웬 성형 타령이냐고요? 실은 광명지역신문이 조금...
장성윤 편집국장  |  2006-03-02 00:00
라인
[사설] 분권 역행하는 행정구역개편
지방의회가 구성된 것은 1991년이었다. 풀뿌리 민주주의의 초석이라 일컬어지는 지방의회는 주민들과 가까운 곳에서 주민들의 목소리에 언제든지 귀기울일 수 있고 언제든지 정치에 참여하고자 하는 주민들이 나서서 내 이웃과...
광명지역신문  |  2006-02-18 00:00
라인
[편집장이 독자에게] 왕따를 찾습니다!
“쟤 안되겠는데.. 손 좀 봐줘야겠어.” 무슨 조폭들의 대화 같다고요? 광명지역신문을 시작하면서부터 잘 알고 지내던 이가 찾아왔습니다. 저와 비슷한 또래인 그는 지역에서 소신있게 일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이야기합...
장성윤 편집국장  |  2006-02-17 00:00
라인
[발행인 칼럼] 염불보다 잿밥?
▲ 홍석우 대학이 없던 광명시에 숭실대 제2캠퍼스 조성에 관한 양해각서 체결은 역사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비록 수도권 정비계획...
홍석우 발행인  |  2006-01-19 00:00
라인
[신년사] 황우석 신드롬과 지방선거
▲ 홍석우 2005년 연말을 뜨겁게 달군 서울대 황우석 교수 사건을 지켜보며 한해가 저물고 새해가 밝았다. 황우석 사태는 우리 사회의...
홍석우 발행인  |  2005-12-25 00:00
라인
주름살을 쫘~악 펴드리겠습니다
유권자 중심의 선거문화와 의제발굴2006년 5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광명지역신문이 의제발굴에 나섭니다. 지역에서 열심히 일할 일꾼을 가리는데 필요한 정보를 알리겠습니다. 검증되지 않은 현란한 공약에 속지 않고 유권자가...
광명지역신문  |  2005-12-21 00:00
라인
한눈으로 보는 광명..아듀 2005
다사다난했던 2005년이 저물었습니다. 광명지역신문이 그 동안 광명시를 뜨겁게 달군 화제의 뉴스를 선정했습니다. 새해에는 기분 좋은 소...
광명지역신문  |  2005-12-20 00:00
라인
곪은 것은 터집니다
예상된 일이었습니다. 12월 2일 성인오락실 난립반대집회는 여기저기에서 이슈화되었지만 많은 이들이 참여하지 못했습니다. 이 집회는 주최단체도 없었습니다. 명분은 옳지만 쉽지 않은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이 집회에 불씨...
광명지역신문  |  2005-12-03 00:00
라인
지역축제 토론회를 제안한다
▲ 윤철 지방자치제도가 시작되던 해인 1994년에 287개이던 지역축제가 10년 만에 1천178개로 급증했다고 한다. 지역축제의 양적인...
윤철  |  2005-11-23 00:00
라인
[편집장이 독자에게] 김유신은 애마를 죽였다
김유신 장군은 한동안 천군이라는 기녀에 빠져 정신을 차리지 못했습니다. 습관처럼 기생집을 찾았습니다. 결국 그는 기생집에 가지 않기 위해 자신이 가장 아끼던 애마의 목을 베어 죽입니다. 내년 2월 경륜장 개장을 앞두...
장성윤 편집국장  |  2005-11-21 00:00
라인
[기고] 이철사장은 영등포역 정차발언 취소하라
▲ 김명규 한국철도공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고속열차의 이름인 KTX가 영등포역 정차요구 문제로 광명시와 영등포구 간의 지역 싸움으로 격...
김명규  |  2005-11-01 00:00
라인
[편집장이 독자에게] 이 병원 왜 이럽니까?
개 한마리가 대로에서 차에 치어 죽었습니다. 그 옆에는 친구로 보이는 두 마리의 개가 죽은 친구의 곁을 떠나지 못하고 차가 다니는 위험한 도로에서 하염없이 서성입니다. 며칠 전 인터넷 사이트에서 본 사진입니다. 말 ...
장성윤 편집국장  |  2005-10-31 00:00
라인
원칙 무너진 고속철
최근 철도공사 이철 사장이 건교부와의 협의없이 내년 상반기에 영등포에 고속철을 정차시키겠다고 말했다. 철도공사는 광명시가 잘 협조하지 않는다고 탓한다. 철도공사가 광명시에 요구하는 것은 광명역 축소와 영등포 정차 검...
백남춘 상임고문  |  2005-10-30 00:00
Back to Top